민화로 수놓아진 문래창작촌의 가을 밤하늘

문래수호프로젝트 ‘지켜준다 호랑이, 어흥’

문래예술촌을 보존하기 위한 행사인 문래수호프로젝트가 ‘지켜준다 호랑이, 어흥’이라는 주제로 지난 9월 30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에이스하이테크시티 4동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아름다운 민화 전시’, ‘내가 만드는 창작민화 시계&판넬 체험’ 그리고 ‘젠트리피케이션과 예술가 토크’까지 모두 3개의 파트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특히 예술가 토크쇼 시간에는 가회민화박물관 윤열수 관장과 경주대학교 정병모 교수와 함께 예술가와 젠트리피케이션의 공생관계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유기적인 예술활동을 하고 있는 민화작가의 사례를 살펴보았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