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 사랑을 받지 못한 민화 – 곽분양향락도 郭粉陽享樂圖 초본

이번 시간에는 지난 시간에 이어 곽분양향락도郭粉陽享樂圖 초본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민화의 주제가 일반 민중들에 의해 어떻게 선택되고 재생산되었는지 유추할 수 있을 것이다.


곽분양향락도는 언제부터 쓰였나

우리나라 곽분양향락도郭粉陽享樂圖는 중국의 그림을 재구성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조선시대 초기에 이미 곽분양의 일을 근거로 종묘사직의 일을 논하는 장면이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에 기록되어 있으며, 조선 후기에 이르면 곽분양의 이야기를 다룬 《곽자의전》이라는 한글소설이 등장할 만큼 조선에서 곽분양의 이야기는 인기 있는 소재였다. 따라서 적어도 조선시대부터는 왕실에서 곽분양향락도를 사용하였던 것으로 보이며, 조선 후기에는 왕실뿐만 아니라 사대부가에서도 곽분양향락도가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곽분양향락도는 서민들에게까지는 전파되지 않은 그림 주제였다. 이는 현재 남아있는 곽분양향락도 초본의 형태에서도 볼 수 있듯이, 그림 주제의 특성상 매우 화려하고 세밀하게 그려져 있어 이를 그리는 일이 일반 화가들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작업이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이유는 곽분양처럼 사회적 지위가 올라갈 수 있다는 소망이 조선 후기 일반 민중들에게 이미 실현 불가능한 꿈으로 인식되어 외면 받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곽분양향락도는 왕실에서 신하에게 하사했던 하사품과, 사대부가에서 주문하여 그려진 그림의 형태로만 그려지게 되었다. 또한 같은 초본을 사용하여 그렸기 때문에, 현재 남아있는 곽분양향락도들이 기본적인 구도와 인물 배치는 거의 동일하고, 세부 묘사와 위치에서만 약간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곽분양향락도에서 나온 그림, <백동자도>

곽분양향락도에 화려하게 표현된 곽분양의 입신출세가 일반 민중들에게 외면 받는 와중에도, 곽분양의 다자다손多子多孫한 삶만큼은 민중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곽분양향락도에서 분리된 백동자도百童子圖는 이러한 민중들의 염원을 반영하여 탄생하였다. 백동자도 또한 곽분양향락도처럼 원래는 왕실에서 종묘사직의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 사용되었던 그림이다. 백동자도를 주제로 한 그림은 병풍으로 하사되었을 뿐 아니라 부채의 형태로도 많이 하사되었는데, 이 때 백동자도라는 주제가 민간으로 퍼져나갔음을 추정할 수 있다. 백동자도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 듯이 높아져 왕실에서도 곽분양향락도보다 많이 사용되었을 뿐 아니라, 전라도 땅 끝이라 할 수 있는 전남 강진에서도 백동자도가 그려져 사용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을 정도다.
곽분양향락도는 일반 민중들에게 널리 사랑받지 못했다. 그러나 곽분양향락도에서 파생되어 나온 백동자도는 우리 민중들 전체의 마음을 움직여 사랑받았다. 그러나 백동자도는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지는 못한다. 모든 일이 이와 같아서, 어떤 일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 일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어야 가능하다는 것을 곽분양향락도가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글 이다정(가회민화박물관 학예사)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