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영 작가와 함께하는 모란도 그리기Ⅲ

모란도 그리기 마지막 시간으로 큼직하면서도 곡선의 변주가 많은 모란꽃을 그려본다.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모란꽃 바림방법을 중심으로 문선영 작가가 알려주는 핵심 요령을 꼼꼼히 살펴보자.


초본 그리기


① 바위, 나뭇잎, 나뭇가지 등은 기존의 방식과 비슷하지만
이번 그림에서는 분홍 모란을 그릴 때 분채 홍매와 주를 섞어 본을 그렸다.
원한다면 다른 색의 꽃잎, 잎사귀도 바림하는 색상과 같은 톤의 선으로 그려도 예쁘다.
원하는 색상의 분채를 갠 윗물을 사용해 본을 그린다.

밑색 칠하기


② 붉은 모란의 밑색은 호분을 갠 윗물에 분채 적주나 황주 소량을 섞은 색,
분홍 모란은 호분에 분채 적주를 조금 넣은 색,
노란 모란은 호분, 분채 농황을 소량 섞은 색,
파란 모란은 호분을 칠한다.
나뭇잎 밑색을 칠하기 위해 분채 백록, 황황토, 약간의 백군, 호분을 섞어
누런 잎을, 분채 녹청, 백록을 섞은 색으로 녹색 잎을 채색한다.


③ 바위 부분 밑색으로 분채 군청, 약간의 먹, 호분을 넣어 칠한다.
색이 마르고 난 뒤 같은 색을 덧바르는 식으로 두세 번 칠하면
채색된 부분의 표면이 점점 두꺼워져 바위의 거친 질감을 표현할 수 있다.
같은 색이라도 한 번 칠하느냐 두세 번 칠하느냐에 따라
결과물이 달라진다는 점을 유의하자.
나무 부위는 원통형 입체감이 잘 드러나도록 먹으로 명암을 준다.

2차 바림하기

④ 2차 바림색으로 붉은 모란은 분채 적주에 적이나 양홍을 섞으며
노란 모란은 분채 농황이나 붓 끝에 주를 아주 조금 더 묻혀
붉은 빛이 도는 노란색을 조색해 바림한다.
분홍 모란은 분채 도색, 호분, 황색 계열을 소량 넣은 색,
파란 모란은 분채 신교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바림한다.
겹겹이 쌓인 모란꽃잎의 입체감을 나타내기 위해 꽃잎의 가장 깊은 곳을
거듭 바림함으로써 앞의 꽃잎이 상대적으로 밝게 보일 수 있도록 채색한다.


⑤ 모란꽃의 꽃잎 방향을 유심히 살펴보면 위쪽과 아래쪽으로 방향이
갈리는 경우가 많은데 기준이 되는 꽃의 중심(씨앗이나 꽃술이 박힌 곳)을
기준으로 바림의 방향을 꽃잎 방향과 같이 아래, 또는 위쪽으로 분리해
바림하면 입체감이 훨씬 살아난다.
특히 분홍 모란은 명암을 줄수록 입체감이 도드라진다.


⑥ 바위의 경우 분채 군청, 소량의 먹을 섞어 구멍 안을 바림한다.
만약 색감이 너무 파랗다면 분채 군록이나 녹색 계열을 추가로 섞으면
보다 부드러운 색감을 만들 수 있다.
바위의 경계가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외곽선 부근은
공간을 조금 띄워서 바림한다.
입체감을 줄 수 있도록 바위의 아래쪽도 바림해 명암을 준다.


⑦ 누런 나뭇잎 2차 바림색은 분채 녹청 윗물이나
봉채 녹청, 대자, 먹을 섞어 바림한다.
휘어진 방향의 바깥쪽을 칠한 뒤 바림하여 명암을 준다.
먹이 들어가는 색은 바림할 때 붓자국이 잘 남기 때문에 바림질을 빨리,
그리고 아주 짧게 한다.
색이 마르고 나면 2차 바림색에 먹을 많이 섞어 잎맥을 긋는다.
3차 바림색 등 추가로 바림하는 과정을 감안해 잎맥이 조금
진하다 싶을 만큼의 농도로 그리는 것이 좋다.
녹색 나뭇잎 2차 바림색으로는 분채 녹청, 약간의 군청과 먹을 섞어
같은 방식으로 바림한 뒤 잎맥은 대자에 먹을 섞어 긋는다.
전체적인 그림에서 청색이 부족하면 청색계열, 반대로 너무 과하면
백록이나 갈색 등 따듯한 색을 추가로 섞어 색감을 중화한다.

역바림 및 추가 바림작업

밑색보다 진한 농도의 호분, 또는 각 바탕색을
모란의 가장자리부터 2차바림한 면적 안쪽까지 바림한다.
역바림한 색상이 다 마르고 나면 각 모란보다 진한 색상으로
3차 바림함으로써 색감을 보다 또렷이 표현한다.
(5월호 민화실기교실 참고)
3차 바림과정이 끝나면 음영이 들어갈 부분을 통째로 바림하여
모란에 입체감을 준다.
이때 색상은 3차 바림색상보다 농도를 진하게 하거나
보완하고자하는 색감을 섞어도 좋다.


⑧ 모란의 중심 부분을 눈대중으로 파악한 뒤
윗부분, 밑부분과 같은 식으로 꽃잎을 한 덩어리 단위로 묶어
해당 면적을 통째로 바림한다.
이전 단계에서는 꽃잎 한 장 한 장씩 바림했다면 이 단계에서는
꽃잎 두세 개를 묶어 한 번에 명암을 주는 방식인데
이렇듯 부분별로 바림하면 입체감이 도드라진다.
꽃받침 주변 역시 같은 방식으로 바림하여 입체감을 준다.


⑨ 꽃의 외곽선은 붉은 모란의 경우 분채 적주나 양홍,
노란 모란은 분채 농황에 주를 살짝 섞은 색 등
각 꽃의 색감보다 적, 농황, 신교의 비율을 높인 색으로 긋는다.


⑩ 선택사항이지만 ⓐ 봉채 녹청에 등황이나 황토를 섞은 따뜻한 연두색,
ⓑ 봉채 녹청에 군청을 섞은 색으로 각 나뭇잎을 한 번 더 바림해
나뭇잎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전체적인 색감의 흐름은 정하기 나름이지만 위쪽은
새로 돋아나는 나뭇잎이 많으므로 연두색,
그림의 아래쪽엔 무게감 있는 녹청색 계통을 배치하면
전체적으로 균형 잡힌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⑪ 바위는 ⑥의 색에 먹을 조금 더 섞은 뒤 바위 깊은 곳이나
뒤쪽을 바림한 뒤 분채 군청에 먹을 섞어 외곽선을 힘 있게 그린다.
(푸른색이 과하면 녹색을 더 섞는다)
선을 그릴 땐 일정한 두께로 그리지 말고 강약을 주는데 이 그림에서는
움푹 들어간 곳에 힘을 주어 바위의 들어간 부분을 잘록하게 표현했다.


⑫ 태점을 그리고 난 뒤 봉채 군청을 진하게 갈아 바위에 음영을 준다.


⑬ 분홍 모란을 마무리하기 위해 분채 양홍,
파란 모란은 분채 신교를 갈아서 윗물로 ⑧과 같은 방식으로 바림한다.
이처럼 색을 차곡차곡 올리는 과정에서 깊이감을 느낄 수 있는
우아한 색을 완성할 수 있다.


⑭ 꽃을 바림한 색을 주변 나뭇잎, 꽃받침 등에 군데군데 바림한다.
이렇게 하면 전체적으로 색감이 조화돼 한층 자연스럽고
편안한 그림을 완성할 수 있다.


⑮ 나무 부분의 입체감을 살리기 위해 봉채 대자에 먹을 섞어
나무 옹이가 튀어나온 부분을 중심으로 명암을 준다.


⑯ 바위 아래 자연스레 풀을 그려넣는다.
분채 녹청, 분채 황토를 원하는 비율로 섞어 연한 색으로 먼저 그린 뒤
마르고 나면 더 진한 녹색으로 풀을 그린다.
바탕이 되는 땅 부분은 대자색이나 녹색 계통으로 연하게 칠한다.
이 과정에서 얼룩이 진다면 먼저 바림붓으로 한지 위에 물을 칠한 뒤
붓질하면 색을 자연스럽게 칠할 수 있다.


⑰ 꽃술을 표현하기 위해 붉은 모란, 파란 모란 위에는
분채 산취나 농황과 호분을 되직한 농도로 점점이 찍은 뒤
바림붓으로 꽃술 아래 부분을 한 번 더 콕콕 찍어 자연스레 마무리한다.
이 색에 붉은 계열의 분채를 조금 더 섞은 색으로
노란 모란 위에 꽃술을 그려 완성한다.


정리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