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우수 갤러리

지난 4월 무우수 갤러리 4층 ‘블랙관’에서 전시한 <우리땅 방방곡곡> 전경


K-ART 꽃 피워낼 뿌리 깊은 나무

번잡한 도시 속 일상을 살아가다보면 긴장을 멈추고 사색할 수 있는 공간을 찾곤 한다. 무우수 갤러리는 전시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험준한 산행에서 만나는 ‘산사’와 같은 곳이 되기를 고심해왔다. 공간의 고즈넉함에 이끌리고, 편안함에 발걸음을 옮기게 되는 곳, 전통 문화의 거리 인사동에 자리한 ‘무우수 갤러리’를 소개한다.

글 추아영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지난 2021년 1월, 전통 문화의 거리 인사동에 무우수 갤러리(대표 조수연)가 문을 열었다. ‘무우수無憂樹’는 ‘근심, 걱정이 없는 나무’라는 뜻으로, 불교 경전에 따르면 석가모니가 이 나무 아래에서 태어났다고 전해진다. 마야 부인이 산통을 느끼다 무우수 가지를 부여잡았더니 옆구리에서 석가가 탄생했다는 흥미로운 설화 속 무우수는 석가를 안산하게 하고, 마야 부인을 안심시켜 편안함을 주는 나무다. 무우수 갤러리는 그 의미를 빌려와 관객들이 전시를 편안히 관람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갤러리 건물은 총 8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3, 4층을 전시장으로 운영한다. 6층은 사무실로 활용하고, 7, 8충에서는 무우수 아카데미를 운영해 전통미술을 장려하고 있다.


지난 3월 무우수 갤러리 4층 ‘블랙관’에서 전시한 Joyce Lee 작가의 <춘화展> 전경



무우수 갤러리 개관 기념 첫 단청전 전경


한국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로!

갤러리는 개관 이래 회화, 판화, 조형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여 왔다. 다채로운 전시는 모두 ‘한국의 미’라는 하나의 키워드로 묶인다. 무우수 갤러리 양효주 학예실장은 ‘전통의 현대화, 그리고 세계화’를 지향한다고 말
했다.
“무우수 갤러리는 전통의 아름다움을 잇기 위해 설립했습니다. 위치적 특성을 고려해 인사동에 자리했죠. 요즘과 같은 세계화 시대일수록 ‘우리의 것’을 지켜가면서도, 잘 알려야 한다고 생각해요. 무우수 갤러리가 전 세계로 우리의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전파하는 나무가 되어 그 가지를 계속 뻗어나갔으면 해요.”
무우수 갤러리는 지난해 1월 개최한 개관 기념 기획전부터 갤러리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졌다. <현대적 해석을 통한 한국 단청의 새로운 변화를 인사동 무우수에서 만나다>가 그것이다. 목조 건축물에 청색·적색·황색·백색·흑색의 다섯 가지 색으로 다양한 무늬와 그림을 그려 넣은 단청은 한국만의 특색을 갖춰 발전·변모해왔다. 단청의 예술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낮은 편이나 무우수 갤러리는 단청의 가치에 누구보다 앞장서서 주목해왔다. 단청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사회적 인식을 변화시키고, 역사적인 가치를 확인시키고자 한 것이다. 첫 단청전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이후에도 최단 최문정 단청 전승교육사 개인전을 개최하는 등 단청전은 무우수의 특색 있는 전시로 자리잡았다. 앞으로도 단청전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4월 막을 내린 기획전 <우리땅 방방곡곡>에서는 ‘우리 땅’을 테마로 현대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코로나 시국에 자유롭게 여행을 다니기도 어려운 시기, 전시로나마 전국을 여행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 것. 우리 산하가 품은 역사와 문화, 삶을 새긴 김억의 목판화, 옛 지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김봄의 지도 작품을 나란히 전시해 국내의 절경과 그 안에 담긴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무우수 갤러리는 4월 말부터 올 연말까지 시리즈 기획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4월 29일부터 5월 22일까지 개최할 를 시작으로 K-ART 시리즈 전시는 민화, 전통공예, 조형, 수묵화 등도 조명해 매월 다른 장르를 다채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획에서 방점을 둔 부분은 무우수의 정체성, 시대적 요구이다.
“무우수 갤러리가 이전에도 전통적인 전시를 열어 왔지만 단발적으로 진행해온 점이 조금 아쉬웠어요. 이번에는 연속적으로 시리즈 전시를 진행하면 어떨까 생각해봤어요. <무우수 갤러리 THE K-ART 기획전>을 통하여 전통의 터전 위에서 변화하는 시대정신에 호응하는 한국미술, 우리의 색, 우리의 얼, 우리의 혼이 어떻게 흘러갈지 살펴보고 가늠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위) 지난 4월 무우수 갤러리 3층에서 전시한 <우리땅 방방곡곡> 전경
(아래) 지난해 3월 무우수 갤러리에서 개최했던 <한국의 봄날> 전시 전경



무우수 갤러리 아카데미 로비에 자리한 단청 모형들.


다양한 연출, 특색 있는 전시장

무우수 갤러리는 전시 자체가 하나의 작품처럼 보일 수 있도록 세심히 연출한다. 벽면의 색, 조명과 같은 시각적인 부분부터 전시에 어울리는 음악을 연출하는 등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신경을 기울여 전시를 공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한다.
특히 3층과 4층의 전시장이 다르게 구성된 점은 무우수 갤러리의 차별점이다. 기존의 하얀 벽면으로 이루어진 3층은 일명 ‘화이트관’, 벽면이 검게 칠해진 4층은 ‘블랙관’으로 부르곤 한다. 지난해 생겨난 이래 블랙관은 무우수 갤러리의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존 전시장과 달리 이색적인 무드를 조성해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게 하는 점은 블랙관의 큰 미덕이다. 일례로, 올 3월 개최했던 Joyce Lee 작가의 <춘화展> 때에는 블랙관에 홍등을 달아 이색적인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블랙관에 홍등을 달아 옛 기방에 드나드는 듯한 느낌을 연출했어요. 블랙관은 작품의 색을 더 돋보이게 해 작가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요. 특히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싶은 젊은 작가들이 선호하는 편이에요.”
과감하고 세련된 시도와 더불어 작가와의 깊은 소통도 무우수 갤러리의 연출이 빛을 발하는 이유다. 무우수 갤러리는 장소와 작품이 무관하지 않게끔 전시 기획 과정부터 무우수 갤러리 공간이 갖고 있는 의미에 부합하는 작가와 작품을 선별한다. 선정 후에는 작가와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으며 작가와 작품의 특성을 깊이 파악해 전시 기획에 반영한다.
참신하면서도 뜻깊은 전시를 기획하기 위해 늘 고심해온 무우수 갤러리 양효주 학예실장은 “우리 한국미술이 세계로 더 큰 가지를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여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무우수 갤러리가 내딛는 걸음걸음마다 K-ART의 이정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 이라며 긍지 어린 포부를 전했다.

Exhibition Information



4월 29일(금) ~ 5월 22일(일)
무우수 갤러리


Information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9-2, 와담빌딩 3-4F
+82 2 732 3690 / + 82 10 2945 5633
@mws_gallery_
mwsgallery2021@gmail.com
https://moowoosoogallery.com/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