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곳을 지킨다 – 오방신장도五方神將圖

이번 시간에는 과거 지면에 소개한 적 있는 오방신장도와 새로 소개하는 오방신장도를 비교해 보고자 한다.

글 이다정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사람들은 각 방위에는 방위를 상징하는 색이 있고 그 방위를 담당하는 신이 있다고 여겼다. 다섯 방위를 수호하는 신장에게 각 방위의 색상을 붙여 청제靑帝·백제白帝·적제赤帝·흑제黑帝·황제黃帝라 칭하고, 이 다섯 신장을 오방신장五方神將이라고 부른다. 원래 도교의 신이었던 오방신장은 무속으로 습합되며 장수의 위엄을 가진 신격이 되었다.

과거에 소개했던 오방신장도 초본

우선 과거에 소개한 적 있는 오방신장도(도1)를 간략하게 살펴보자. 다섯 명의 인물이 동일한 크기로 그려져 있고 화면 상단에 ‘神將圖’라고 쓰여 있다(도3). 각 인물은 모두 갑옷과 화려한 장식이 달린 투구를 쓰고 있고, 앞줄에 있는 두 명의 신장은 장검을, 뒷줄 양옆에 있는 신장들은 언월도를 들고 있다. 또한 신장 사이사이에는 구름을 그려 넣었다. 초본 여러 곳에는 각 부분에 들어가야 할 색채명이 쓰여 있는데, 각 신장을 상징하는 색채가 아닌 다양한 색채명이 쓰여 있다. 색채명과 함께 복식 중 어디에 해당하는 부분인지도 적어놓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왼쪽부터) 도1 오방신장도 초본, 가회민화박물관 소장 / 도3 도1 부분 / 도4 도1 부분 / 도5 도2 부분

새로운 오방신장도 초본

소장하고 있는 새로운 오방신장도 초본(도2)을 살펴보자. 이 초본은 종이에 사각형으로 화면을 구획하고 있고, 사각형 안에는 다섯 명의 인물이 동일한 크기로 그려져 있다. 각 인물은 모두 갑옷과 화려한 장식이 달린 투구를 쓰고 있으며, 신장의 머리 주변에는 구름을 그려 넣어 신장의 신성함을 강조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에 있는 신장은 장검을, 가운데에 있는 신장은 언월도를 들고 있다. 뒷줄 왼쪽에 있는 신장은 철퇴를 들고 있고, 뒷줄 오른쪽에 있는 신장은 언월도를 들고 있으며, 오른쪽에 있는 신장은 장창을 들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초본에는 밑그림 사이사이에 각 부분에 들어가야 할 다양한 색채명이 쓰여 있다. 신발에는 색채명이 쓰여 있지 않은데 그 이유는 신발은 대개 검은색으로 채색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두 개의 초본을 비교해보자

도1의 초본과 이번에 소개한 도2의 초본을 비교해보면 다섯 명의 신장이 서 있는 구도 때문에 얼핏 보기에는 유사한 그림으로 보인다. 그러나 세부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서로 다른 점이 보인다. 첫 번째, 화제畫題의 유무이다. 도1의 초본에는 화제가 쓰여 있는 것에 비해 도2의 초본에는 아무런 내용이 없다. 두 번째, 세밀함의 차이이다. 도1의 초본에 비해 도2의 초본이 조금 더 단순하게 그려진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갑옷, 특히 신발과 얼굴 표정 묘사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세 번째, 세부묘사의 차이이다. 두 장의 초본을 비교해보면 신장들의 얼굴이 향하는 방향이 서로 다르고, 들고 있는 무기의 종류도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다(도3, 도4, 도5).
이번에 소개한 두 장의 오방신장도 초본은 동일 인물이 그린 것이다. 두 장의 초본에서 상당한 차이점이 발견되었는데, 어떻게 동일한 인물이 그린 것이라고 볼 수 있을까? 다음 시간에는 두 장의 초본을 그린 인물이 동일한 인물이라는 증거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다정 |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백석대학교 기독교박물관 학예사를 역임했으며,
현재 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원,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이다.
월간민화 창간호부터 민화 초본에 대한 칼럼을 기고해오고 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