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정우 갤러리 공간35 초대전 <행복을 담다>

한 그릇 가득 담아낸 행복의 진수

할머니가 내어주시는 따스한 고봉밥, 인심 좋은 가게에서 차려주는 푸짐한 한 상.
보는 것만으로 이미 충분한 만족감을 주는 것들이 있다. 류정우 작가는 모두가 원하고 소망하는 바람들, 행복과 길상의 소재들을 그릇 안에 듬뿍 담았다. 류정우 작가가 꾹꾹 눌러 담아 준비한 행복 선물세트, 그리고 전시를 기다리며.

글 김송희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류정우 작가가 초대 개인전 <행복을 담다>를 11월 3일(수)부터 11월 9일(화)까지 갤러리 공간35에서 개최한다. 그릇 안에 길상의 도상을 그려낸 시리즈를 비롯하여 맛깔스러운 민화 작품 25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예전부터 한옥 공간에서 꼭 한 번 전시를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쁩니다. 2014년, 민화를 시작하게 된 이후 지금까지 제가 구축해온 작품세계를 소담스레 선보이고자 합니다. 유쾌한 마음과 가벼운 발걸음으로 전시장에 찾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류정우 작가는 보편적으로 만인이 좋아하는 것을 화폭에 담고자 했다. 우리에게 편안한 휴식을 주는 집과 여유를 선사하는 차 한 잔, 만개한 꽃송이들과 그 주변을 아른거리는 새와 나비들. 하나하나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만족감이 느껴지는 듯하다. 그릇에 전통미는 물론이고 현대적인 감각까지 물씬 풍기는 문양을 섬세하게 그려 넣음으로써 작품에 미감을 더했다. 투명하리만치 맑은 느낌의 색감은 작가가 담아내고자 한 행복과 소망의 의미를 오롯이 느끼게 한다. 또 하나의 미덕은 여백의 미, 다양한 도상을 대거 등장시킴에도 불구하고 화면을 꽉 채우지 않아 답답하지 않고 편안함을 자아낸다.


류정우, < party >, 2021, 한지에 분채, 봉채, 80×80㎝


행복했던 경험을 가득 담아

싱긋 웃음을 짓게 하는 류정우 작가의 작품에는 그가 경험했던 행복의 순간들이 오롯이 담겨있다. 그의 개인적 추억과 경험들은 독자들의 마음을 건드리는 공감의 요소로 작용한다.
“제가 행복했던 순간들이 곧 다른 이들의 행복으로도 가 닿을 것이라 생각했어요. 그래서 제 이야기를 많이 담고자 했죠. 일례로 전 어린 시절 거위, 공작, 토끼, 강아지 등 다양한 동물들과 함께 지냈어요. 그 따스하고 즐거웠던 순간들을 그림에 담아냈죠. 사소하게는 제가 좋아하는 공간, 물건 등을 그려 넣어 보는 이들에게 행복 에너지를 선사하고 싶었어요.”
그 ‘행복 에너지’는 학부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던 류정우 작가가 민화에 흠뻑 빠지게 된 결정적 이유기도 하다. 그는 전통을 기반으로 한 다채로운 창작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전통과 창작, 어느 쪽으로 기울지 않고 조화로운 작품세계를 구축한 그의 민화인생은 이제부터가 또 다른 시작인 셈이다.
“어느 때 보다 마음속이 소란스럽고 복잡한 시기잖아요. 그릇 안에 가득 담아낸 길상의 요소들 보시면서 잠시나마 행복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기쁜 마음으로 가볍게 즐겨주시면 좋겠어요(웃음).”

11월 3일(수)~11월 9일(화)
갤러리 공간35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