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민화 알리는 박수애 – “매순간 최선을 다하다 ë³´ë©´ 자연스레 길이 생겨”

갑작스레 해외에서 살게 된다면? 언어 장벽과 문화의 차이로 적응이 결코 쉽진 않을 것이다. 그러나 박수애 작가는 뉴질랜드에서 머물렀던 10여년의 시간을 영어전문가가 되는데 활용했고, 한국으로 돌아와 배운 민화를 뉴질랜드에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최근 뉴질랜드에서 전시회와 민화 강의를 성황리에 마친 박수애 작가를 만나보았다.


박수애 작가는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28일까지 뉴질랜드에 머무르며 민화를 알리기 위한 숨가쁜 일정을 이어나갔다. 3월 30일에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인회가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North Shore Event Center)에서 주최하는 ‘2019 한인의 날’ 행사에서 세 번째 개인전 및 민화체험 행사를 진행했으며 현지 외국인들과 한국인들의 호평에 힘입어 타카푸나 독서모임 및 오클랜드 한인 노인대학 무지개 학교 등 여러 곳에서 민화 강의를 개최했다.
“문화전도사가 된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사실 뉴질랜드에서는 민화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 한국인들은 물론 외국인들의 관심이 매우 컸어요. 많은 분들과 민화에 대한 질문과 대답을 주고받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의 민화인생은 뉴질랜드 한인 사회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현지에서 방송되는 한국 카톨릭 라디오 방송채널 KCM에 출연해 민화작가로서의 삶, 민화에 대해 심도 있게 이야기했으며 방송사 YTN의 글로벌 코리안 프로그램에서는 민화작가로서 뉴질랜드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그의 삶이 소개되기도 했다.

뒤늦게 시작한 영어지만 통역사 자격증까지 취득

“뉴질랜드에서 12년 동안 살지 않았더라면 우리 문화에 대한 사랑이나 그리움이 이렇게까지 크진 않았을거에요. 민화를 보는 순간 화려한 색감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결혼 후 시어머니를 10여년 넘게 모시며 전업주부로 살았던 그는 애초 예술에 취미를 가질 시간적, 정신적 여유가 없었다. 40세가 되던 무렵에는 딸의 유학 때문에 함께 뉴질랜드로 가게 됐고 뉴질랜드에 온 이상 영어라도 제대로 공부하겠다는 마음으로 영어공부에 뛰어들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유니텍(Unitec) 대학 부설 랭귀지코스에서 6개월 코스를 수료한 그는 ‘조금만 더 해볼까’란 마음으로 공부를 이어나갔다. 하루에 기본 3시간, 많게는 10시간 동안 영어와 씨름하며 AIS 세인트 헬렌즈 뉴질랜드에서 영어교사 자격증, 뉴질랜드 정부가 진행하는 테 오낭가 아오테아로아 NZQA 성인 교육 자격증 등 다수의 영어 관련 자격증과 대학 졸업 후에 취득 가능한 언어 교육학 자격증까지 줄줄이 취득 후, 유니텍 및 AUT대학에서 고난도로 손꼽히는 영한 통역사 자격증까지 취득했다. 이후 뉴질랜드에 이주한 난민과 이민자들의 언어정착을 돕는 NGO단체인 ELPNZ(English Language Partners New Zealand)에서 7년간 영어를 가르치고 ELPNZ 내부의 EAG(Ethnic Advisory Group)에서 의장직을 역임했으며, 학교 및 병원에서 통역 업무를 도맡으며 활발히 활동했다. “뉴질랜드에 있었던 12년의 세월 동안 영어공부만 했던 것 같다”고 회상할 정도로 박수애 작가는 공부를 거듭했고, 현지 사람들과 두터운 친목을 쌓으며 뉴질랜드 문화를 자연스레 받아들였다. 2000년대 초반에는 애초 계획에도 없던 뉴질랜드 영구 영주권을 취득하기도 했다.

민화로 새로운 도전 시작하다

딸이 석사과정을 마치고 난 뒤 박수애 작가는 서울로 돌아왔다. 이후 지인의 소개로 찾아간 전시장에서 민화를 마주한 그는 한눈에 반하고 말았다. 오랜 시간 해외에서 살며 우리 문화에 대한 갈증이 컸을 뿐더러, 그 가치에 대한 안목이 트였기 때문이리라. 그는 민화를 배워 언젠가 뉴질랜드에 민화를 알리겠다는 다짐을 품고 경희대 교육대학원 관화·민화 실기교육 전문가 과정에 입학했으며 지난 수년간 궁중장식화 부문 2015-1호 숙련기술전수자 전수대상자인 이문성 작가와 서울시무형문화재 제18호 민화장 故 고안 김만희 작가를 사사했다. 꾸준한 노력을 통해 전국이북도민 통일대전 한국화 부문 대상 및 통일부장관상 등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개인전 및 국내외에서 다수의 회원전, 초대전 등을 진행하며 공력을 쌓아가고 있다. 박수애 작가는 내년 초에 천리포수목원에서 목련을 주제로 개인전을, 내년 여름쯤엔 뉴질랜드를 다시 방문해 민화 강의 및 전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어찌보면 민화를 시작하며 목표했던 바를 어느 정도 이룬 셈. 그가 묵묵히 노력해온 시간의 선물일 것이다.
“국내에서 민화를 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해외에서 민화를 알리는 것 역시 그에 못지않다고 봅니다. 내년에도 뉴질랜드에서 민화 관련 행사를 다양하게 진행할 계획이에요.”
배움을 거듭하며 꿈을 일궈나가는 그의 모습은 사람들에게 민화 못지않은 여운을 남길 것이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