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순 작가와 함께하는 서수낙원도 그리기 Ⅱ

김효순, <서수낙원도 부분도(기린)>, 2012, 순지에 분채, 봉채, 70×40㎝
– 본 작품은 2012년에 완성한 것입니다. 민화 실기교실을 통해 2023년 버전으로 리마인드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고화풍의 2012년 작품에 비해 리마인드 작업에서는 색감을 보다 선명하고 밝게 표현했다는 점 참고해주세요.



이번 호에서는 서수낙원도에 기린이 등장하는 부분을 그려보고자 한다.
바람에 흩날리는 갈기, 영험한 기운을 물씬 풍기는 몸의 자태, 용맹한 표정 등을 생동감 있게
표현해주는 것은 물론 자잘한 몸의 주름과 문양 등을 꼼꼼하게 묘사해주는 것이 ‘키포인트’다.

정리 김송희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초본 그리기

1
초본을 그린다. 초본을 그릴 때는 바위, 물줄기, 대나무, 영지 등 배경이 되는 것부터 그리고 마지막에 기린을 그린다.

밑색 칠하기


2
호분에 봉채 황토, 대자를 섞은 색으로 전체 바탕을 묽게 칠한다.


3
먹에 봉채 대자를 섞은 색으로 대나무 안쪽을 어둡게 칠하고
바림 붓으로 펴준다.


4
봉채 녹에 본남을 섞은 색으로 물의 밑색을 칠한다.
물결을 따라 아주 묽고 맑게 칠해주는 것이 포인트다.
밑색이 다 마른 후 같은 색으로 물결에 덧선을 그어
디테일을 더해주도록 한다.


5
봉채 대자로 바탕의 언덕진 부분을 묽게 바림해준다.


6
분채 녹청에 소량의 군청을 섞은 색으로 대나무 이파리를 칠한다.
별다른 바림 없이 균일하고 편편하게 칠해주도록 한다.
만약 조금 더 연하게 칠하고 싶다면 분채 백록을 소량 섞어도 좋다.
추후 분채 백록으로 이파리 중간에 선을 그어 디테일을 더해준다.


7
봉채 대자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바위의 밑색을 칠한다.
추후 과정 ⑧에서 2차 밑색을 올릴 작업을 감안해 충분히 널찍하게
펴 바림해주고, 완전히 마를 때까지 충분히 기다려준다.


8
분채 백록을 기본으로 녹청과 노랑을 섞은 색으로 바위에 2차 밑색을
칠한다.
(이때 따스한 미감을 더하고 싶다면 노랑을, 차분히 가라앉히고 싶다면
먹을 가미해준다. 작가 저마다 개성을 담은 색 조합을 찾아보길 권한다.)
1차 밑색과 겹치는 부분은 바림 붓으로 살살 펴주어 자연스레 색이
스며들 수 있도록 한다. 다 마른 후, 마지막으로 분채 녹청에 군청,
백록과 호분을 소량 섞은 색으로 묽게 바림한다.


9
호분에 분채 황, 소량의 황토를 섞은 색으로
노란 영지의 밑색을 칠한다. 분채 주에 호분, 소량의 봉채
노랑을 섞은 색으로 붉은 영지의 밑색을 칠한다.


10
분채 백록으로 모든 기린의 갈기를 아주 묽고 연하게 칠한다.
무거워지지 않도록 가볍게 흩날리 듯 바림해주는 것이 포인트다.
갈기의 끝쪽은 바림 붓으로 날려 색을 거의 없애주듯 가볍게 표현한다.


11
진한 호분으로 모든 기린의 수염과 뿔, 다리 아래 발 부분을
칠한다. 그 위에 다른 색이 올라갈 것이라는 점을 감안해
충분히 널찍하게 펴 바림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12
호분에 먹, 소량의 분채 대자를 섞은 색으로 모든 기린의
발굽을 칠한다.


13
분채 황에 소량의 호분을 섞은 색으로 모든 기린의 노란 털을 칠한다.


14
분채 황주에 소량의 호분을 섞은 색(주황기가 있는 노란색에
흰색을 섞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몸통을 칠한다.
이때 얼룩 없이 전체를 균일하고 편편하게 칠해주는 것이 포인트다.
그 위에 디테일한 바림은 추후 과정 ⑳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⑪에서 호분으로 칠한 다리 부분과 겹치는 곳은 경계가 지지 않도록
바림 붓으로 자연스레 펴준다.


15
⑭와 같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얼굴을 칠한다.
얼굴은 다른 색상끼리 만나는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특히 섬세하게 칠해주어야 한다. 다른 색상끼리 만나는 부분은
바림 붓으로 충분히 펴주어 경계지지 않도록 해준다.
추후 과정 ⑲에서 칠할 빨간 코, ⑪에서 칠한 흰 뿔과 만나는
부분은 특히 밑색을 충분히 넓게 펴 칠하는 것이 중요하다.


16
계속 같은 색으로 3번 기린과 4번 기린의 주름진 배 부분을 칠한다.


17
분채 백록에 노랑, 소량의 호분을 섞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주름진 배 부분을 칠한다. 이때 기린의 갈기와
만나는 부분은 바림 붓으로 풀어주어 경계지지 않도록 해준다.


18
분채 군청에 호분을 섞은 색(백군)으로 3번 기린과
4번 기린의 몸통과 얼굴을 칠한다. 1번 기린과 2번 기린을
칠할 때와 마찬가지로 빨간 코, 흰색 갈기와 만나는 부분은
바림 붓으로 잘 펴주도록 한다.


19
분채 주에 양홍을 소량 섞은 색으로 모든 기린의 귀 안쪽,
코, 불꽃 모양의 갈기, 등에 난 둥그런 털 등 적재적소를
칠해주도록 한다.
(이때 양홍 원색만 쓰게 되면 색이 너무 강할 수 있기 때문에
주황빛이나 노랑빛을 가미해주어 부담스럽지 않은 붉은 색을
연출해주도록 하는 것이 좋다.)

2차 바림 및 세부묘사


20
봉채 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얼굴과 등을 바림한다.
등은 가장자리부터 시작해 전체적으로 묽고 연하게 바림해주도록
한다. 분채 군청 또는 봉채 군청으로 3번 기린과 4번 기린의
얼굴과 등을 같은 방식으로 연하게 바림한다.


21
분채 녹청이 가미된 진한 백록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주름진 배 부분을 칸 하나씩 차분히 바림한다.
3분의 1정도 색을 칠한 후 바림 붓으로 펴주면 알맞다.


22
분채 주로 3번 기린과 4번 기린의 주름진 배를 위와 같은
방식으로 바림한다. 3번 기린과 4번 기린은 몸통이 작기 때문에
보다 섬세한 바림이 필요하다.


23
분채 주황에 연지를 섞은 색으로 모든 영지를 바림한다.
농도는 살짝 묽고 연하게 맞춘 후 영지 모양에 따라 과해지지 않을
정도로 바림해주는 것이 좋다. (밑색이 다르기 때문에 같은 색으로
바림해도 서로 다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24
분채 양홍에 연지를 섞은 색으로 ⑲에서 밑색을 칠한 부분들을
적재적소 바림하여 깊이감을 더해준다.


25
분채 군청에 소량의 호분을 섞은 색으로 농도를 진하게 맞춘 후
3번 기린과 4번 기린의 몸통에 문양을 그려 넣어준다.
‘새의 발’처럼 생긴 문양을 그려준 후 주변에 작은 점을 찍어
마무리한다. 점을 찍을 때 사용하는 붓은 물감을 충분히 머금고
있는 상태여야 한다.


26
분채 주에 소량의 호분을 섞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몸통에 ㉕와 같이 문양을 그려 넣는다.
초본을 그릴 때부터 문양을 미리 조그마하게 그려준 후,
그 위에 밑그림을 충분히 덮어주듯 그려 넣으면
문양을 보다 편하게 연출할 수있다.


27
분채 녹에 소량의 먹을 섞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주름진 배 부분의 끝선을 친다.
분채 본남에 군청을 섞은 색으로 바위의 끝선을 치고,
양홍에 소량의 먹을 섞은 색으로 붉은색의 라인들을 그어준다.
양홍에 먹을 조금 더 섞고, 아교물을 가미해 묽게 해준 후
노란 깃털이 있는 밝은 부분의 끝선을 친다.


28
분채 백록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1번 기린과 2번 기린의
주름진 배 안에 자잘한 선을 그어 채워주도록 한다.


29
마지막에 바위에 태점을 올려 마무리한다.

김효순 | 작가

서울대학교 응용미술학과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영국 킹스턴대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민화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작업을 하며 서울시립대학교 평생교육원
전통민화과정에 출강하고 있으며 개인 클래스를 운영 중이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