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임-서로를 닮은 풍경



김정임
김정임 작가는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경희대교육대학원 관화/민화 과정 1기를 수료했으며 현재 (사)한국미술협회 회원, (사)한국민화협회 이사, 민선회 회장이다. 서울 경희대학교 글로벌미래교육원, 광진문화예술회관, 도봉여성센터, 성수동이마트, 송파여성문화회관에서 민화를 가르치고 있으며 김정임 민화연구실을 운영 중이다.


서로를 닮은 풍경

책더미 위에 올려진 과일과 화병 등 수많은 기물들이 본래 하나인 듯 단정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이 책거리의 매력일터, 자줏빛과 푸른색, 주황색과 군청색을 포인트 컬러로 삼은 그림에서 세련되면서도 현대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꽃 주위를 날아다니는 나비의 모습 또한 꽃처럼 화사하고 다채로운 색상을 선보이는데, 마치 꽃에서 나비가 피어난 듯 아름답다. 풍경을 닮은 소재, 무엇보다 작가의 따스한 마음을 닮은 민화의 진가가 드러나는 순간이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