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 ⑦ 이방인의 눈으로 본 근대기의 우리 민화Ⅱ

이방인의 눈으로 본 근대기의 우리 민화Ⅱ

지난 호에서는 근대기에 우리나라를 왕래한 화가, 외교관, 군인, 의사, 교육자, 상인, 선교사, 여행가, 탐험가 등
이 쓴 책이나 여러 기록물에는 우리 서민들이 주택을 장식하는 광경에 대한 설명과 함께 다양한 그림이 나온다고 언급한 바 있다. 1902년, 프랑스 화가 조셉 드 라 네지에르(Joseph de la Nézière)의 저서 『극동의 이미지(Lʼextrême-Orient en Image)』에 그가 고종을 만나 그린 고종 황제의 초상화 배경의 「일월오봉도」를 통해서, 우리 궁중 장식화가 계속해서 이어져 왔음을 알 수 있다. 1919년에 방문한 영국 여인 엘리자베스 키스(Elizabeth Keith, 1897〜1956)는 “한국에서는 방 출입문의 흰 벽에 값싼 종이에 그린 전통적인 문양을 붙이는데, 처음 붙였을 때는 색깔이 유치하게 보이지만 시간이 지나 퇴색하면 아름답고 부드러운 색으로 변한다. 흔히 여러 가지 색의 〈새 그림>이 들어가는데 이는 행복을 상징한다고 한다. 개는 도둑을 방지해 주고, 사납게 생긴 사자나 호랑이의 그림은
악귀를 쫓는다고 믿어진다.”라고 아주 자세히 기록해 놓았다. 뿐만 아니라 그는 조선 사람들의 모습과 풍습 그리고 경관을 사실적으로 그린 것을 남겨 놓았다. 계속해서 엘리자베스 키스가 1945년에 쓴 《옛 조선고요한 아침의 나라(Old Korea : the Land of Morning Calm)》는 우리나라 여행 탐방기로, 이 책에 담긴 〈한옥 내부(Korean Domestic Interior)〉,〈시골 결혼잔치(Country Wedding Feas, 1921)〉,〈결혼식 하객(Wedding Guest, 1919)〉,〈한국의 신부(Korean Bride, 1938)〉등의 작품은 근대기 우리 문화의 생활상과 함께 민화 사용에 대한 흔적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귀한 자료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자용은 엘리자베스 키스의 책에서 해태, 호랑이, 닭, 개, 호렵도, 용, 화조 등의 장생長生과 복福 상징의 민화를 확인하였다고 말하였다. 독일인 신부로 한국에서 1909년부터 20년간 선교사를 지냈던 안드레 에카르트(Eckardt, Andreas.1884∼?)가 1929년에 독일의 라이프찌히와 영국 런던에서 출간한 《조선미술사History of Korean Art》에는 ‘혁필화’를 ‘장식 한자’로 소개하고 있다. 또한 미국의 에블린 매큔(Evelyn B. McCune, 1907〜)은 1962년에 발간한《한국의 미술(The Arts of Korea)》에 경복궁의 〈오봉산일월도五峰山日月圖〉에 대해 설명과 함께 사진을 남겨 놓고 있다. 근대기에 일본인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 1889∼1961)는 그 누구보다도 우리 민화에 큰 관심을 갖고 있었다. 그는 1919년 3월 일본 교토(京都)에서 일본 민예품 전람회에 출품된 일본의 토속적 회화인 오쓰에(大津繪)에 민화라는 말을 처음으로 사용하였다. 그는 당시에 민화가 생활 속에 깊게 자리 잡고 있었지만, 조선사람 중에는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한 사람이 없고 문헌도 없었으며 정리된 책도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기록해 놓고 있다. 또한 그는 당시에 수집가도 없었으며 민화를 어디서나 소홀히 다루고 귀중하게 보관되지 않고 보존과 계승에 유의한 사람이 없었다고 기록해 놓고 있다. 또한 그는 1937년 2월, 일본의 월간 《공간》지에 기고한 〈공예적 회화〉라는 글에서 ‘민중 속에서 태어나고 민중에 의해 그려지고 민중에 의해 유통되는 그림을 민화라고 하자’고 주장했었다. 계속해서 그는 1948년 《미의 법문》을 저술, 본격적으로 한국 민화를 탐색하기 시작하였으며 1956년에는 《무유호추의 미》, 1957년에는《조선화를 보면서》을 발표하였다. 그리고 1959년에 발표한 《불사의한 조선 민화》에서 민화라는 어휘를 공식적으로 붙였다. 일본인 병
구양광은 그가 쓴 《조선의 공예》에서 그림 재주가 있고 농사를 짓기 싫은 사람은 ‘방랑화인’이 되어서 의식衣食을 구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고 기록해 놓고 있다. 그는 ‘방랑화인’들이 지방 부호의 집에 기식하며 그들 조부의 초상화를 그렸다. 또한 그들은 마을 사람의 희망에 따라 ‘길상화吉祥畵’를 몇 장씩 그려냈으며 집집마다 믿고 있는 ‘산신상山神像’을 비롯한 행복을 기구하는 그림들이 그려졌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밖에도 근대기에 조선을 찾은 많은 이방인들의 눈을 통해, 우리 선조들을 지켜주었던 종이와 비단에 선명하게 아로새긴 갖가지 ‘그림과 무늬’ 그리고 ‘문자’가 조선시대가 문을 닫은 후에도 계속해서 그려지고 흔히 사용되었음을 알려주고 있다.
 

글 : 김용권(문학박사/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수)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