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㉞ 1970년대 공방소속 민화작가들의 활동Ⅲ

1970년대는 공방소속 민화작가들을 다르게 주목하는 몇 가지가 있다. 먼저 70년대 중반 이태원에 소재한 무역회사 ‘에지당’에, 앞선 글에서 언급한 바 있는 이규완, 박수학, 정하정 등이 전속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인물 풍속도>, <연화도>, <화조도> 등을 그려 미국에 납품했다는 것이다. 당시에 이들은 미국 백화점에 소개하기 위해 민화 작품 팜플렛을 제작해 선전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70년대 후반에는 그림 장사(낮가마)가 인사동에 소재한 예진다방, 영다방, 제일다방, 길다방 등에서 돈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가 민화 작가들이 그림을 가지고 나오면 그 그림을 사가지고 전국에서 판매했다. 이렇게 거래된 민화가 현재 각 지역 관공서와 호텔 그리고 음식점 등에 걸려 있는 것을 새삼 확인하게 된다.
그리고 1970년대에는 민화의 한 축이기도 한 낙화 작가들과 혁필화 작가들도 보다 뚜렷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벽산碧山 최수성崔守成(1931〜?)은 대표적인 낙화 작가로, 1965년부터 낙화烙畵를 시작하여 40년 넘게 작업해 오면서 선묘에 의존하던 기존의 낙화 기법을 넘어서 원근법을 동반한 산수화나 초상의 낙화를 개발하여 대중으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1967〜1977년까지 약 10년간은 한국민속촌에 초빙되어 전통 초가에서 낙화 공방을 운영했는데, 이때 혁필화가 홍지성을 만나 혁필을 배워 또 다른 길로 들어서는 계기가 됐다.
한편 혁필화 작가들은 주로 인사동이나 민속촌, 수원화성,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등에서 활동했다. 대표적인 혁필화가로 태암 김중곤의 제자 노상윤(1933〜)과 팔산 홍지성의 제자 청산 정홍주 그리고 앞서 언급한 최수성 등을 들 수 있다. 노상윤 작가는 1933년 경남 창녕에서 태어나 26살부터 50여년 동안 혁필화의 길을 걸어 왔다. 그는 창원군 상남 장터에서 좌판에 백지를 펼쳐놓고 울긋불긋한 그림을 그려대는 스승 태암 김중곤의 모습에 매료되어 스승 집에서 숙식하고 장터에 따라다니며 그림을 배웠다. 몇 해 후, 그는 스승과 함께 목포, 여수 등 항구도시와 안동·전주·경주·단양 등 유교사상이 깊고 전통이 살아있는 고장의 행사장이나 장터에서 활동했다.
홍지성은 한국전쟁 때 혈혈단신으로 남하하여 스님에게 혁필을 배우고 전국 장터를 누비다가 한국민속촌이 개장되자 1974년〜1992년까지 그곳에서 혁필 공방을 운영했다. 당시 홍지성은 관광객들에게 대단한 인기가 있어 유명 인사가 되었으며, 사후 여러 제자들이 그의 맥을 이어왔다. 홍지성의 제자 청산 정홍주는 전문 사진 작가였으나 한국민속촌에서 그를 만나 혁필화에 매료되어 생업이었던 사진을 뒤로 하고 혁필화를 배우게 된 것이다. 이후 경복궁과 수원 화성, 삼청동 한옥마을, 세계 각국을 오가며 혁필화를 알리는데 전념했다. 그동안 국내외에 70여 명의 제자를 길러냈으며 여전히 발품을 팔면서 혁필화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홍지성의 또 다른 제자 최수성은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1970년대 낙화 작가로 활동하였으나 1975년에 팔산 홍지성 선생으로부터 혁필화 기법을 이수 받은 후 낙화보다는 혁필을 주로 그렸다. 벽산 최수성의 혁필은 화려한 구성력이 돋보인다. 그는 1994년 제주민속촌에 ‘낙화혁필’ 공예방을 운영하면서 일본을 자주 왕래하면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이밖에도 강완주, 김민석, 박재창 등이 혁필화가로서 활발히 활동했다.
한편, 혁필작가는 민화, 문자도, 상상 동물 등에 대해서도 해박한 지식을 갖춰야 하지만 붓(주로 대나무, 버드나무, 양가죽, 소가죽, 사슴가죽, 낙타가죽 등이 사용)과 물감(천연 염료를 구입해 가마솥에 물을 끓여 김을 쏘여가면서 약간의 식초를 넣거나 소금을 넣어 맑은 색을 만듦)을 다루는 능력이 굉장히 중요하다.

글 김용권(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