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㉝
1970년대 공방소속 민화작가들의 활동 Ⅱ

앞선 글에서 70년대 초반 운봉 이규완, 설촌 정하정, 예범 박수학이 함께 그림을 배웠고, 이들이 1970년대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화단에 나와 활동했다는 내용에 대해 이야기했으며 이와 관련해 이규완 작가를 먼저 소개하였다.
다음으로 정하정 작가는 1969년 수당 강희원 문하에서 이규완을 만나 2년간 함께 그림을 배웠다. 그는 군대 제대 후인 1973년경에 송윤안 문하에서도 이규완과 동문 수학했다. 이후 그는 화단에 나와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면서 전복석, 고광준, 윤인수, 김기택 등의 제자를 양성했다. 그는 (사)한국민화협회 수석부회장과 (사)한국민화협회 부설 평생교육원 창작민화교실 지도교수로 활동했으며, 2013년부터는 이규완 작가와 함께 <한국민화창작대작>展을 기획, 전시함으로써 ‘창작민화’의 위상을 드높였다. 동시에 그는 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창작민화교육과정’ 출강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평생교육원 ‘창작민화과정’을 직접 운영했으며, 이외에도 설촌민화연구회, 민화밴드 모임, 전국민화투어 강연 등을 통해 창작민화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이어 박수학은 중학교를 졸업한 16세부터 3년간 파인 송규태에게 민화기법을 사사했다. 당시 그는 집안에 그림 장사하는 분의 소개로 송규태를 만나 그림을 배울 수 있었다. 박수학은 24세부터 공방을 운영하면서 고서화를 보수, 재현하는 일에 몰두했다. 그는 한때 부산에 내려가 일본으로 수출하는 그림을 그렸으며 다시 서울로 올라와 송윤안 공방에서 이규완과 함께 작업했다.
이후 그는 서울 사당동에서 활동하다가 부천으로 이사하면서 그곳에서 제자들을 집중적으로 양성했다. 친구 동생인 김상철을 첫 제자로 받아들여 가르쳤으며, 외가 쪽 먼 친척인 구연경을 비롯해 이문성, 오영순, 이정동 등의 제자를 배출했다. 당시 이문성은 박수학 공방 옆집에 살고 있었기에 자연스럽게 중학교 3학년 때부터 민화 기법을 배울 수 있었다. 이렇게 박수학은 오늘날 활발한 활동을 하며 민화분야를 리드하고 있는 김상철, 이정동, 이문성 등의 제자들을 양성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렇듯 오늘날 민화분야가 크게 각광을 받으면서 자리 잡아가고 있는 데에는 이규완, 정하정, 박수학의 역할이 매우 컸다. 이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서로 다른 개성적인 작품 활동을 보여주면서 제자양성과 창작민화 저변 확대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현재에도 이들은 각각 〈운봉창작민화회〉, 〈설촌창작민화연구회〉, 〈예범전통민화연구회〉를 남다른 리더십으로 운영, 창작민화 발전에 있어 큰 기둥 역할을 하고 있다.
이밖에도 1970년대에 활동한 나정태, 정수희, 육재수, 김용대 등의 활동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현대미술 흐름에 큰 역할을 했던 나정태는, 70년대 초 성남에서 공방을 운영하던 이규완을 만나 1년간 함께 하면서 민화에 큰 관심을 갖고 제작하기 시작했다. 당시 나정태는 이웃에 살았던 이규완 그림을 보고 여러 번 그를 찾아간 끝에 함께 할 수 있었고 이후 독자적으로 1980년대에 공방을 운영하면서 본격적으로 민화를 제작했는데 제자로는 서공임, 노용식 등을 배출했다.


글 김용권(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