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㉜ 1970년대 공방소속 민화작가들의 활동

우리 민화는 민족문화와 전통미술이 크게 주목받던 1970년대에 극과 극을 달리는 대접을 받았지만 대체적으로 우리 민화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는 시기였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시대적 상황에서 60년대 후반부터 모습을 드러낸 파인芭人 송규태宋圭台(1934-), 경산景山 송윤안宋允安(1938-?), 고안古岸 김만희金萬熙(1931-2018) 등이 1970년대 초반에 더욱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당시에 이들은 전통 민화를 그대로 재현하거나 수정, 보수하는 단계에 머물러 있었으나 간간히 새로운 도상이나 기법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마디로 당시 그들의 작업은 근대적 성향이 강했다고 할 수 있겠으나, 현대 민화의 기본 토양이 되기도 했다.
송규태는 1990년대 초까지 복원미술과 고화수정작업을 하였으며 1994년에 운현궁에서 첫 개인전을 개최했다. 그의 가장 큰 업적 중 하나는 전통 민화기법을 박수학에게 전수함으로써 전통 민화와 현대민화를 자연스럽게 연결시키는 가교역할을 했다는 점이다. 송윤안은 1970년대에 이어 1980년대에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는데, 그는 미도파 화랑과 세종문화회관 전시실 등에서 <산신 그림>과 <호랑이 그림>으로 15회 개인전을 열어 이름을 알렸다. 그는 1990년대에 지병으로 별세했지만 그의 전통기법은 이규완에게 전수됨으로써, 역시 전통 민화가 현대 민화로 연결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김만희는 자신이 어렸을 때인 193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의 기억과 체험을 바탕으로 1968년부터 본격적으로 민화를 그렸으며,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면서 현대 민화 전개 방향에 큰 역할을 했으나 안타깝게도 2018년 6월에 타계했다.
70년대 중후반부터는 앞선 송규태, 송윤안, 김만희 외에도 이규완, 정하정, 박수학 등의 젊은 작가들이 눈에 뛰는 행보를 보였다. 당시에는 미술대학을 가지 않으면 공방에 들어가 그림을 배우는 풍토였다.
이들 대부분은 생계를 위해 작업하면서도 하나같이 작가적 열정을 쏟았으며, 전통적인 민화 양식의 수용과 함께 간헐적으로 창작민화를 그리기도 했다. 이규완은 70년대 초반부터 박수학, 정하정과 함께 그림을 배웠으며 1973년부터 본격적으로 화단에 나와 활동하였다. 그는 1967년 아동만화를 그리던 중에 집안 어른의 소개로 강희원을 만나 1968년부터 1973년까지 한국화를 사사받았다. 그는 당시 낮에는 한국화를 공부하고 밤에는 만화를 그렸다. 이렇듯 그가 주경야독 격으로 그림을 그리자 강희원이 송윤안을 소개해 그의 제자가 되어 민화를 그리게 되었다. 또한 이규완은 24세 때 당시 환갑을 맞이했던 일봉一峰 왕사조王師祚를 만나 그에게 영향을 받은 동시에 1973년, 그보다 8살 많은 백운白雲 김영민에게도 사사받았다. 현재까지도 이규완은 민화 작가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그는 (사)한국미술협회 민화분과 구성과 창작민화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동시에, 한국국제민화교류협회 운영을 통해 민화 세계화에도 아주 큰 공헌을 하고 있다.


글 김용권(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