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㉘ 2000년대 학자들의 민화연구 활동Ⅱ

2000년대는 지난해 10월호에서 언급했던 학자들의 민화연구 활동 외에도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괄목할만한 성과가 있었다. 먼저 ‘미술사학회’에서는 그동안 취급하지 않았던 민화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보다 다양한 방향에서 연구를 진행했다. 예컨대 곽동해는 2002년에 민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한국의 단청》을 출간했으며, 진준현은 2004년에 〈민화 문자도의 의미와 사회적 역할〉을 <미술사와 시각문화 3호>에 실었다. 또한 박영택은 현대미술에서 전통이란 코드로써 사용된 민화에 대해, “민화라는 텍스트를 인생의 서사로 전환시키거나 전통에 대한 메타 비평의 단서로 삼거나 혹은 이미지를 물신주의의 환생, 미술의 소통 등으로 관심을 넓혀나가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2000년대는 대학원 미술사학과, 미술교육과 석사 논문을 비롯한 순수 미술분야 석사과정과 의상학과, 도자기학과 등의 석사 논문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여 주었다. 김선정은 2001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百子圖 연구〉로, 김윤정은 2002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歲畵 연구〉로, 박본수는 2002년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십장생도 연구〉로, 박심은은 2002년 한국학대학원에서 〈조선시대 책가도의 기원 연구〉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계속해서 이영주는 2003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문자도 연구〉로, 명세나는 2006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시대 五峯屛 연구-흉례도감의궤 기록을 중심으로〉로, 이상현은 2007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감모여재도 연구〉로, 권민경은 2008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선말기 민화의 고사인물 연구〉로, 박근아는 2009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 근대기 인쇄 병풍화와 민화 연구〉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렇게 대학원 미술사학과를 비롯한 미술교육과, 회화과, 의상학과 등의 석사과정에서 민화와 관련한 많은 논문이 쏟아져 나왔다. 이 가운데 김윤정의 세화 연구는 석사 논문이지만, 민화 연구의 좌표가 되는 역할을 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2000년대의 민화 연구 열기는 ‘국제학술대회’로 이어졌으며 이를 통해 그동안 다루지 않았던 주변국의 민간화와도 비교되는 연구가 발표되기 시작했다. 2006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동아시아의 민화〉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가 있었다. 또한 같은 해인 2006년 치악산 명주사 고판화박물관에서 〈한·중 고판화〉국제학술대회가 열렸다. 또한 2014년 치악산 명주사 고판화박물관에서 〈한중일 삼국의 고판화〉를 주제로 국제학술대회가 있었다.


글 김용권(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