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권 교수의 ‘짧은 글 긴 생각’㉗ 겸재 정선의 〈산천재도山天齋圖〉

겸재 정선은 1753년 11월, 산천재에서 바람소리 은은히 들리는 밤중에 일어나 앉아 등불을 밝히고 생각에 잠기다가 붓을 잡아 〈산천재도〉를 그려냈다. 산천재 일대의 논과 논두렁, 대나무 울타리가 있는 집, 소나무와 버드나무 그리고 봉우리 가운데의 초가집과 밭 등의 경치를 향토성 짙게 그렸다. 알다시피 겸재 정선은 생전에 전국 명승을 두루 섭렵하면서 다양한 작품을 남겼으나, 〈산천재도〉와 같은 평범한 논과 밭을 제재로 채택한 예는 찾아볼 수가 없었다. 그가 관심을 쏟은 장소는 주로 금강산과 관동팔경, 서울과 한강, 개성, 영남지방 등의 경치가 빼어난 명승고적이었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 《경교명승첩》, 《관동명승첩》, 〈금강전도〉, 〈인왕제색도〉, 〈청풍계도〉, 〈박연폭도〉 등은 하나같이 화려하고 장엄한 산이나 강이 등장하는 풍경이었다. 물론 산천재 역시 남명南冥 조식曺植(1501~1572)이 학문을 갈고 닦으면서 후학을 양성했던 은거지로 시인 묵객들이 즐겨 찾던 명소이다(현재 경남 산청군 시천면). 하지만 시골 어디를 가든 흔히 볼 수 있는 논과 밭이 있는 이 풍경은 소박하고 서정적이며 그래서 왠지 편안하고 정감이 넘쳐 그의 다른 대표작과는 크게 차별된다.
겸재 정선의 〈산천재도〉에 나타난 기법표현 역시 그의 다른 작품과 확연히 구분되는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부감시’로 화면을 꽉 채워 아주 크게 보이게 한 공간 구성력과 화면 중경을 먹색으로 과감하게 늘어뜨려 처리한 실험적인 시도는 매우 창의적이고 독자적이며 현대적이라 할 수 있겠다. 한편, 화면 왼쪽 윗부분에는 화제畫題와 ‘謙齋’라는 그의 호號가 적혀있고 그 아래에 ‘元伯’이라는 주문방인이 주목되는데 화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余於山天齋 / 有三宿之戀(急?) / 癸酉復月晦 / 爲 / 李仲元燭下作 / 謙齋
내가 산천재에서 사흘을 묵어 그리워하는 정이 있기에 계유년 11월 그믐에 이중원을 위해 등불 아래에서 그리다. 겸재
– 한국학중앙연구원 윤진영 책임연구원 해석
내가 산천재에서 삼일의 시간에 급박하여 계유년(1753) 11월 말 이중원을 위해 촛불아래서 그렸다. 겸재
– KBS 진품명품 김영복 감정위원 해석

어쩌면 겸재 정선의 〈산천재도〉는 위와 같은 화제가 더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산천재도〉의 제작 시기, 제작 동기, 제작 장소, 정선의 학문적 깊이 등을 분명하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끝으로 겸재 정선이 〈산천재도〉에서 대담하게 휘갈긴 서체書體는, 그가 수십 년에 걸친 활동을 통하여 형성된 고유한 필법의 특징이나 습관이 드러나 있는 노필老筆이기에 그의 초기와 중기 및 말기 작품의 서체 변화 전모를 파악, 비교해 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적 가치가 있다. 이렇게 겸재 정선이 78세(1753년)에 그린 〈산천재도〉는 그동안 부족했던 정선의 만년기의 상황과 화풍에 대해 보다 깊게 접근해 연구할 수 있는 자료라 할 수 있으며, 우리 미술사적으로 아주 큰 의미와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글 김용권(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