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우 작가 제3회 개인전 – 행복이란 찻잎으로 덖은 민화 향기 우려내다

김연우 작가가 오는 10월 10일 경인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어 그간 자유롭게, 한편으로는 간절한 마음으로 그려낸 지난 10여년의 시간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를 앞두고 강릉에 위치한 그의 찻집, 갤러리카페 겸리의 문을 두드렸다.


겸리 김연우 작가가 오는 10월 10일 종로에 위치한 경인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과거 2회의 초대전을 진행하긴 했으나, 이번 전시는 김연우 작가가 지난 10여년간 꾸려온 작품세계를 사실상 처음 대대적으로 선보이는 자리라는 점에서 뜻깊다. 오랜 기간 전통민화를 그려오다 최근 창작민화를 시작했기에 연화도, 책거리 등 전통 작품 뿐 아니라 새롭게 표현한 문자도, 노안도, 녹피도鹿皮圖 등 작가의 상상력이 깃든 그림들도 감상할 수 있다. 서양화과 출신답게 화폭 속 필력도 예사롭지 않다. 김연우 작가가 평소 조선말기 화가 장승업의 그림을 좋아했던 만큼, 전시장에서는 호방하면서도 힘찬 필치를 엿볼 수 있는 문인화풍의 그림부터 여성 특유의 세밀하면서도 화려한 색감의 그림까지 드넓은 작업 스펙트럼을 펼쳐낼 예정이다. “민화의 다양성을 보여주고 싶어요. 저 역시 한 가지 틀에 얽매이기보단 자유롭게 그리고 싶거든요. 가장 좋아하는 작품들로 선별했는데 보는 사람들에게도 그림들이 편안하게 다가갔으면 합니다.”
그저 머무르기보단 소위 일 벌이는 것이 체질이라는 호쾌한 천성 탓에, 김연우 작가는 현재 (사)한국민화진흥협회 부회장, 구인회 회장 등으로 활발히 활동하며 민화를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창 매진하던 전통민화를 벗어나 창작민화를 시작한 것 역시 새로운 세계에 대한 호기심에서 비롯된 일종의 도전이었다. 전형적인 도상을 탈피해 모양이나 색감을 변형하고, 글자와 그림을 한데 모으는 과정은 또 다른 즐거움으로 다가왔다고.
“정해진 매뉴얼을 엄수해야 하는 전통민화와 달리 창작민화는 무엇이든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어요. 사실 원본을 그대로 재현하는 전통민화를 그릴 실력이 달리기도 하고요.(웃음)” 그는 창작민화를 함에 있어 전통민화를 숙지해야 한다는 점을 덧붙였다. 전통민화를 통해 민화의 핵심적인 속성을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작업을 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

민화로 선물하는 꿈과 행복

겸리兼利, ‘모두를 이롭게 한다’는 호號의 뜻처럼 김연우 작가는 많은 사람들과 민화를 통해 행복을 나누고자 한다. 지인들에게 곧잘 민화를 선물하는 그는 민화가 누군가의 꿈, 희망이 되는 모습을 보며 일종의 책임감을 느낀다고 한다. 20년간 전통찻집을 운영하며 수시로 중국과 대만 등 차산지로 출장을 오가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시간을 쪼개어 치열하게 민화를 그리는 이유다. 김연우 작가는 그간 오인효, 송규태, 윤인수, 김상철 작가를 사사하며 배움을 이어가는 중에 어느덧 스스로 누군가의 스승이 되어 민화수업도 진행 중이다. 채 묻기도 전에, 김연우 작가는 한껏 들뜬 목소리로 향후 민화 관련 일정을 술술 꺼내놓았다. 11월 21일 경인미술관에서 구인회 전시, 12월에는 지산회 전시, 내년 초 강릉아트센터에선 개인전, 내후년에는 (사)한국민화진흥협회 공모전 수상작 순회전을 강릉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제가 있는 강릉만 하더라도 민화 보기가 쉽지 않아요. 언젠가 민화박물관을 세우고 싶지만, 힘이 닿는 대로 민화 관련 행사를 열어 지역 내 많은 분들에게 민화를 알리고 싶습니다. 이런 노력도 민화인의 역할이라고 생각하니까요.” 싱긋 미소지으며 건네는 차향처럼, 그가 선보이는 민화도 많은 이들의 가슴속에 스며드리라.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