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 제11회 학술세미나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가 오는 11월 8일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에서
<민화와 색채>를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색채는 예술의 근간이자 시대적 배경을 품고 있기에 예술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분야인 만큼
이번 세미나는 민화애호가의 많은 관심을 불러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각계의 전문가들이 분석한 우리의 색감에 대하여.


색채는 예술애호가는 물론 작가들에게도 끝없는 미지와 탐구의 영역이 아닐까. 이러한 점에서 오는 11월 8일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소장 권정순)가 개최하는 제11회 학술세미나 <민화와 색>은 민화인들의 눈과 귀를 번쩍 뜨이게 할 것이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민화와 색채’를 주제로 기조 강연 및 다섯 개의 발표가 준비돼 있다. 우선 정종미 고려대학교 교수는 기조강연을 통해 삼국시대부터 고려시대, 조선시대, 그리고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우리 색그림을 시대별로 관찰하고 그림에 사용된 발색물질을 중심으로 민화에 나타난 색채의 정체성에 대해 살펴본다. 서양에는 없는 먹과 같은 재료 뿐 아니라 안료나 염료 등 발색제에 이르기까지 다각도에서 한국 색채의 뿌리를 살펴보고 이를 통해 민화에 나타난 색채관, 나아가 한국색의 정체성에 대해 들여다보도록 한다.
다음으로 첫 발표자인 고연희 성균관대학교 교수는 개인문집, 임원경제지와 같은 백과전서류 등을 통해 조선시대 문헌기록 속의 색채에 대해 강연한다. 색채에 대한 인식 및 감각은 당대 문화의 내용을 파악하는 중요한 척도 중 하나로서 문헌을 추적해본다면 조선시대 학자들의 색채에 대한 관심과 인식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조선후기 민화병풍을 채운 색채는 문인의 실내를 장식하는 데에 많이 활용되었기에 관련 유물과 기록은 그들의 미학을 상당 부분 반영했을 것이다.

김현승 (주)가일전통안료 대표는 전통안료를 중심으로 민화 안료의 시대적 변이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고려시대 불화, 변상도, 조선시대 궁중회화, 진경산수화에는 우리만의 색이 스며있다. 그러한 색감은 이 땅에서, 혹은 이역 땅으로부터 전해 받은 흙, 암석, 동식물 등에서 얻은 것이다. 특히 석채는 그중 우수한 소재로 손꼽히며 수 만년, 수 억년의 시간이 빚어낸 귀한 빛깔로 7백년 전 고려 화공이 자아낸 정취를 오늘날에 재현 가능케 하는 소재이기도 하다. 우리만의 색을 획득하기 위한 선조들의 노력은 《세종실록》, 《성종실록》, 《연산군일기》 등의 문헌에 소상히 전해진다. 특히 김현승 대표는 현대 민화에서 사용 중인 안료와 전통 민화에 사용되었던 안료에 대하여 실용적인 관점에서 분석할 예정이다.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 권정순 소장도 민화작가이자 강연자로서 이번 세미나에 참가한다. 권정순 소장은 민화를 그리며 오랜 경험을 통해 느낀 석채와 분채의 차이, 천연석채 만의 장단점, 민화에 적용할 수 있는 범위, 분채와 함께 쓸 수 있는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을 다룬다. 그 외 이원복 전 부산박물관장이 한국회화의 채색미학, 박지선 용인대학교 교수가 채색 민화의 수리와 보존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마지막 순서로 종합토론 시간이 마련됐다.
이처럼 학술적, 과학적, 미학적 부문에서 풍성히 마련된 올해 학술세미나는 많은 민화인들에게 유익한 통찰의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