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민화포럼 2014, 꽃피고 새 울제

경주민화포럼2014
경주민화포럼 2014 (Gyeongju Minhwa Forum 2014)

(사)한국민화센터(이사장 정병모)가 주최하는 민화 학술세미나 ‘경주 민화 포럼 2014’가 3월 28일부터 29일 양일간 경주현대호텔에서 열린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경주 민화 포럼에서는 화조화와 호랑이라는 주제로 민화 및 미술사 연구자들의 심도 있는 발표와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일본과 미국 및 오스트레일리아 등 해외 연구자들도 참석한 국제 행사로 치러진다.

경주민화포럼의 세미나 현장 (지난해 ‘궁중회화와 민화의 경계’라는 주제로 진행된 발표 전경)

▲경주민화포럼의 세미나 현장 (지난해 ‘궁중회화와 민화의 경계’라는 주제로 진행된 발표 전경)

 
경주의 봄 이미지와 민화의 친근성 담다

경주민화포럼 2014의 부제 ‘꽃 피고 새 울제’는 무엇보다 ‘경주의 봄’을 상징하는 말이며 민화의 중요 화목인 화조화를 암시하는 글귀이기도 하다. 이틀간 열리는 이번 학술 세미나는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첫째 날인 28일(금)에는 ‘화조화의 다채로운 세계’, 이튿날인 29일(토)에는 ‘왜 다시 호랑인가’라는 주제로 발표와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양일간의 사회는 윤범모 가천대학교 교수가 맡는다.
세미나의 첫 발표주제는 ‘화조화의 두 세계’로 허균 한국민예미술소장이 발표한다. 허 소장은 민화연구가들 뿐만 아니라 대중들에게도 친근한 미술교양서의 저자로, 『옛 그림 읽는 법』, 『사찰장식, 그 빛나는 상징의 세계』, 『한국의 정원 선비가 거닐던 세계』 등이 널리 알려진 그의 저서다.
뒤를 이어 한양대 국문학과 정민 교수가 ‘화조도의 도상성과 의미구조’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정민 교수는 한문학 연구를 바탕으로 하여 그 의미를 문화사 전반으로 확장하려는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 『한시 속의 새, 그림 속의 새』, 『미쳐야 미친다』, 『18세기 조선 지식인의 발견』 등 다수의 교양 스테디셀러를 썼다. 민화의 화면을 차지하고 있는 요소들이 이루는 형식이 당시의 사회와 문화에서 어떤 의미를 갖고 있었는지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경주민화포럼 2014

▲원원사 답사에 나선 포럼 참석자들(지난해 사진)

작가와의 대화, 흥미로운 특별공연

첫날 학술세미나의 스페셜 코너라 할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에서는 경주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도예가 윤광조 선생을 만난다. 한겨레신문 노형석 문화에디터와의 대담으로 구성된 이 순서는 ‘전통과 현대’라는 타이틀로 진행된다. 분청사기를 현대화하는 작업으로 잘 알려진 그는 해외에서도 명성이 높아 미국 메트로폴리탄미술관, 필라델피아박물관, 시애틀박물관 등에서 전시를 연 바 있다. 6, 70년대 당시 서양적 첨단에 경도된 동료들과 달리 처음부터 전통의 가치에 주목한 작가이기도 하다.
개회식 이후 저녁에는 나운규의 ‘아리랑’을 무성영화 변사극(辯士劇)으로 만날 수 있다. 이 날 변사를 맡을 최영준은 변사경력 30년으로 ‘무성영화 발전소’를 설립해 ‘이수일과 심순애’, ‘검사와 여선생’ 등의 무성영화를 기획해 공연해 왔다. ‘최영준 유랑극단’이라는 이름으로 연극 활동에도 매진하고 있으며, 국내 및 미주 순회공연도 꾸준히 해 오고 있다.

경주민화포럼 2014

▲민화에 담긴 의미를 설명하는 정병모 이사장(지난해 사진)

동아시아 문화사 속 한국 호랑이의 의미 찾기

둘째 날의 주제는 ‘왜 다시 호랑이인가?’이다. 호랑이는 한국인의 심성 속에 가장 크게 자리하고 있는 영특한 동물로, 호랑이에 대한 탐구는 민족문화의 단면에 대한 고찰이라는 점에서 ‘우리에게 호랑이는 과연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여전히 유효하다. 첫 발표는 ‘조선시대 호랑이 그림의 특징’으로 이원복 경기도박물관 관장이 맡았고, 두 번째로 윤열수 가회민화박물관 관장의 ‘한국의 호랑이 민화’가 이어진다.
세 번째 연자로는 미국 신시내티박물관의 큐레이터로 재직 중인 호메이 성(Houmei Sung)이 나서 ‘중국의 호랑이 그림’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호메이 성은 클리블랜드박물관, 대만 고궁박물관 등 세계 일류급 박물관에서 일한 바 있다.
점심식사 후 오후 순서에서는 이항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대한민국 국가상징동물로서의 호랑이’를 주제로 발표한다. (사)한국범보전기금 및 한국야생동물 유전자원은행 대표이기도 한 이 교수는 한국 호랑이와 한국 표범의 보전과 복원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관심을 모으는 발표로는 88서울올림픽 마스코트였던 호돌이의 탄생 비화가 꼽힌다. 실제 이 캐릭터를 디자인했던 김현 디자인파크 대표가 연자로 나서 호랑이가 호돌이로 거듭나게 되는 과정과 그 뒷얘기를 밝힌다. ‘호돌이’ 캐릭터는 지난해 탄생 30주년을 맞아 대학로 동숭아트센터에서 ‘30돌 생일잔치’를 열기도 했다.

 
대미를 장식할 원로 미술사가의 마무리

학술 세미나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인물은 안휘준 서울대 명예교수다. 안 교수는 한국미술사에서 체계적인 방법론이 전무하다시피 했던 1970년대 초, 한국미술사, 특히 회화사 연구의 기초를 세운 우리 미술사학계의 손꼽히는 원로이다. 민화는 2000년대 이전까지는 회화는 물론, 미술사의 영역에서도 제외되어 있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회화사를 전공한 정통 미술사가의 시각으로 보는 민화 연구의 과제에 대한 날카로운 비평은 향후 민화에 대한 학문적 연구의 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충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 교수의 총평으로 이틀에 걸친 열띤 학술발표는 막을 내리게 된다.

 

글 : 한명륜 기자
자료제공 : ㈔한국민화센터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