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리민화공작소 제3회 정기회원전 <강릉 가는 길3 - 또 다시 봄>

강릉에 봄 움틔울 희망찬 민화展

겸리민화공작소가 오는 3월 강릉아트센터에서 세 번째 회원전을 열고, 그간 연마해온 실력을 십분 발휘할 예정이다.
겸리 민화공작소를 만나기 위해 벗과 민화 그리고 차향이 물씬한 이들의 아지트, 강릉에 위치한 갤러리카페 겸리를 방문했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만반의 준비를 갖춘 겸리민화공작소(회장 이상의)가 오는 3월 강릉아트센터에서 2년 만의 회원전 <강릉 가는 길3 - 또 다시 봄>을 개최한다. 이상의 겸리민화공작소 회장은 회원들의 걸출한 성장세를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감사하게도 2년 전에 열었던 정기회원전, 평창군 문화재단 초대전에서도 반응이 뜨거웠고 회원들 대부분이 공모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덕분에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지요. 그 기대에 부응하는 마음으로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14명의 회원들이 성심으로 준비해온 전통·창작민화와 이들을 지도하는 겸리 김연우 작가의 찬조 작품까지 약 45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 한 점 한 점마다 근거지인 강릉을 포함, 서울·동해·춘천·평택·강원 등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회원들의 개성과 지역색이 담뿍하다. 겸리민화공작소의 창립전 이후 매 전시에 참여해왔던 곽미숙 겸리민화공작소 고문 역시 이번 전시작의 수준이 훌쩍 성장했노라고 미소지었다.
“회원들이 준비하고 있는 작품들을 보면 수준이 확연히 성장한 게 보여요. 선생님께서 잘 지도해주신 데다 다들 배우고자 하는 열의도 대단하거든요.”


강미숙, <백선도>, 2022, 옻지에 분채, 140×72㎝


진심으로 서로를 응원하며

마치 한가족이 모인 듯 겸리민화공작소의 분위기는 늘상 쾌활하다. 원체 팀워크가 좋기도 하지만 김연우 작가가 각 회원들을 온 마음으로 지도하기 때문.
2019년 겸리민화연구소(구 겸리회) 창립 이후 입회 문의가 빗발쳐도 원년 멤버 그대로 유지하며 모임의 규모를 늘리지 않는 이유다. 홍지애 겸리민화공작소 총무는 스승을 통해 내면을 다스릴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선생님께서는 회원들의 집에 수저가 몇 개 있는지 다 알고 계시죠(웃음). 실력도 뛰어나시지만, 무엇보다 와닿은 점은 ‘마음’이었어요. 길상화인 민화를 진심으로 행복하게 그릴 수 있도록 마음까지 잘 다독여주시거든요.”
김연우 작가는 (사)한국민화진흥협회 기획·전시위원장이자 (사)한국미술협회심의위원으로 활동하는 민화계 중진이다. 숱한 시행착오를 몸소 겪어봤기에 회원들이 보다 수월하게, 잠재력을 펼칠 수 있도록 세심히 코치한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최근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전국민화공모대전에서 강미숙, 오현순 작가가 최우수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다수의 회원들이 공모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이후 강미숙, 이상의 작가가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지도자과정 1기 과정을 수료했으며 캐나다에서는 그의 회원이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캐나다 지부를 설립하는 등 저마다의 영역을 넓히며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이다. 김연우 작가는 처음엔 그림으로 모였으나 마지막에 남는 것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저도 그림을 그리고 여러 단체에 몸담고 있지만, 결국 남는 건 사람이더군요. 회원들이 오래도록 즐겁게 작업에 몰두할 수 있게끔 좋은 작업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어요. 여기는 제 시작점이자 종착지나 다름 없어요. 정말 소중한 인연들 잘 가꿔갈 거예요.”

3월 28일(화)~4월 2일(일)
오프닝 3월 28일(화) 오후 4시
강릉아트센터 1전시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