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율회 창립전 <붓으로 전하는 아름다움>

때론 이채롭게 때론 친숙하게

붓 따라 선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그림을 그린 이의 마음 한가운데 다다르곤 한다.
소중한 이들이 평안하고 행복하기만을 바라는 마음, 수복하고 강녕하기만을 원하는 선하디선한 마음. 우린 이러한 마음과 마주했을 때 비로소 민화의 본질을 본다. 가율회가 창립전을 통해 민화의 그 아름다운 본질을 전한다.

글 김송희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이미자, <왕비의 달항아리>, 2023, 호분, 분채물감, 아교, 먹, 오일, 137×97㎝

베테랑 민화 작가들이 모인 가율회(회장 이미자)가 3월 22일(수)부터 3월 28일(화)까지 경인미술관 제3관에서 창립전을 개최한다. 붓으로 아름다움을 전한다는 의미를 지닌 가율회는 대부분 민화계에 20년 이상 몸담은 작가들이 모인 단체로, 본질을 지키면서 다양한 표현 방식으로 민화를 선보이고자 창립전을 개최하게 되었다.
“회원 모두 전국 각지에서 열심히 활동하는 작가들이에요. 저마다 고유한 개성으로 작품세계를 구축한 분들이죠. 민화를 이렇게나 다채롭게 표현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친숙하면서도 이채로운 작품 속에서 민화의 근본적인 가치와 아름다움을 발견하길 바랍니다.”
저력을 지닌 작가들의 작품을 한데 모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은 이번 전시의 가장 큰 미덕. 무엇보다 소금 기법, 기름 기법, 옻칠 민화, 천 아트, 가구 민화 등 다양한 소재와 기법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할 수 있다. 초예 강연옥 작가는 “옻칠로 새로운 미감의 현대민화를 선보이고자 한다”며 기대감을 불어넣었으며, 담경 김영순 작가는 “평소 전통 기법을 살려 작업하고 있는데 오래도록 작업한 분들과 좋은 영향을 많이 주고받게 되어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전통을 중심으로 현대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고아 김미영 작가는 “전국 각지에서 후진 양성에도 힘쓰고 계신 만큼 영향력 있는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며 “많은 이들에게 좋은 영감을 주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경순, <책가도>, 2022, 순지, 분채, 소금기법, 114×38㎝


이어 초당 최경순 작가는 “이번 기회를 통해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것보다 더 발전한 소금 기법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20여 년 이상 작업하다 보면 ‘첫’이라는 것과 자연스레 거리가 멀어지게 되지만, 가율회 회원들은 이번 창립전을 계기로 그 ‘첫’이 주는 설렘을 만끽하면서 저마다의 작업에 몰두할 수 있었다고 입 모아 전했다.

앞으로가 더욱 빛날 가율회

지방에서 주로 활동하는 휘향 신한금 작가는 “오랜만에 좋은 동료들과 인사동 예술의 거리에서 전시하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며 소회를 전했다. 또 현사 박광희 작가는 “인사동에 온 지도 20년이 다 되어가는데 가율회란 단체로 창립전을 여는 마음은 또 새롭고 설렌다”며 웃어 보였다. (사)한국전통민화협회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아정 신영숙 작가는 “물심양면 협조하면서 가율회가 영향력 있는 단체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기름 작업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자 한다는 은강 이미자 작가는 “이번 기회에 타산지석 삼게 되는 부분들이 많았다”고 전하며 회장으로서 이번 전시에 대한 포부를 전했다.
“천편일률적인 작품이 아닌 작가 개개인의 개성과 표현 방식, 조형 언어가 오롯이 살아있는 작품들을 만나보실 수 있으실 거예요. 그것이 가율회의 강점이자 정체성입니다. 앞으로 2년마다 정기전을 통해 민화의 본질적인 가치와 아름다움을 알리고, 크고 작은 체험의 장을 마련해나가고자 합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번 창립전에 참여하는 작가는 초예 강연옥, 고아 김미영, 담경 김영순, 현사 박광희, 명경 박수정, 미송 박현미, 연암 서진경, 아정 신영숙, 휘향 신한금, 송정 양명화, 연송 오승은, 은강 이미자, 초당 최경순, 월강 최신희 작가로 총 17인의 회원 중 14인이다.









3월 22일(수)~3월 28일(화)
경인미술관 제3관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