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민화연구소 회원전

전통美, 봄바람타고 널리 퍼지길

㈔한국전통민화연구소가 오는 2월 근거지인 경북 구미에서 회원전을 개최한다.
최근 해외에서 연이어 민화 기획전을 성료한 이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무르익은 역량을 맘껏 펼쳐낼 예정이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지난해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프랑스 한국문화원, 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 등 재외한국문화원을 중심으로 굵직한 민화 기획전을 성료한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가 오는 2월 경북 구미에 위치한 강동복지회관과 藝(예)갤러리에서 회원전을 개최한다. 한국 전통 민화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널리 알리리란 일념으로 해외전에 주력해오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근거지인 경북지역에서 대대적인 국내전을 하게 된 것. 전시에서는 35명의 회원들이 <경기감영도>, <화조도>, <책거리>, <군봉도>, <기명절지도>, <대호도> 등 그간 준비한 대표작을 두루 선보인다. 안을순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 회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의 기품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의 작품들은 남다른 깊이감을 자랑합니다. 전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맑고 은은한 색감이 특징이에요. 회원들 상당수가 공력도 탄탄한데다 민화 지도자로 활동할 만큼 기량이 출중하지요.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작품 감상하시며 힘을 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안을순, <경기감영도>, 2021, 옻지에 분채, 봉채, 먹, 120×70㎝×6

해외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행보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는 권정순 작가의 문하생으로 구성된 단체로 2006년 설립됐다. 안동대학교 평생교육원 민화반을 시작으로 이듬해 구미 금오공과대학교 평생교육원을 거쳐 2008년부터 인연을 이어 온 대구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에 이르기까지, 권정순 작가의 폭넓은 행보를 좇아 대구·경북 지역을 아우르는 민화단체가 탄생한 것.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는 전시와 교육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며 지역 내 수십 명의 민화 지도자를 배출했으며 2017년부터 베트남, 미국, 독일 등 해외 곳곳에서 민화전시를 활발히 개최해 왔다. 2019년에는 해외문화홍보원에 민화 40점을 기증, 재외한국문화원과 손잡고 세계 각국에서 민화 순회전을 진행하고 있다.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 총무직을 도맡은 김혜정 작가는 “민화를 차근히 배울 수 있는 것만도 즐거운데, 정성껏 그린 작품으로 뜻깊은 해외 전시에도 참여할 수 있어 더 큰 보람을 느낀다”며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오는 2월 구미에서 개최되는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의 회원전에서는 그간 ‘K-ART 민화’를 외치며 힘찬 발걸음을 내딛어온 이들의 무르익은 필치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1
2월 22일(화)~2월 27일(일)
구미 강동복지회관

전시2
2월 28일(월)~3월 7일(월)
구미 藝(예)갤러리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