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민화
Banner
Banner
검색

검색

카테고리

정렬 기준

태그
19세기 말부터 민화류는 광통교 부근의 지전·향전·병풍전에서 활발하게 유통되었다. 당시의 광통교 지전·향전·병풍전에서는 순수한 민간사회의 의식을 담은 내용의 그림만이 아닌 사대...
월간민화 5 일 전 조회 2 댓글 0
일지암이 우리나라 차문화의 성지로 불리게 된 유래는 초의선사가 일지암에 머무르면서 조선시대에 불교를 배척하고 유교를 숭상한 선비들과 시문詩文, 그림, 차문화를 통하여 고정된 이념을 버리게 하고 인간적 신...
월간민화 5 일 전 조회 1 댓글 0
민화를 그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소중한 작품을 오래도록 온전히 보관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다. 작품의 보존과 장식, 나아가서 진정한 완성을 돕는 표구는 숙련된 장인의 기술을 필요로 하지만, 기초적...
월간민화 5 일 전 조회 2 댓글 0
대가의 실기교실 2탄의 새로운 연자는 금광복 작가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요즈음 그림으로나마 시원함을 만끽하자는 의미에서 어해도를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어해도는 물고기를 주제로 그린 활발하고 ...
월간민화 5 일 전 조회 2 댓글 0
작품의 구도를 디자인하는 단계에서는 유아틱한 순간적 발상을 그대로 사용함으로써 이른바 발칙한 해학의 구도를 마련 해놓고, 그것을 그대로 존중하면서 그다음 단계인 채색 과정으로 이어간다. 그 유아틱한 발상 ...
월간민화 5 일 전 조회 3 댓글 0
예로부터 우리 조상은 절일(節日), 방위 등 시간과 공간적 조건에 유의하면서 다양한 방법으로 경복(慶福)과 길리(吉利)를 추구했다. 길상의 함의가 충만한 그림을 생활 속에 향유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벽사화를 ...
월간민화 6 일 전 조회 2 댓글 0
백호도 초본에는 다른 민화 초본에는 없는 모눈이 있다. 또한 조선시대 초상화 초본에서도 백호도 초본과 같은 모눈을 찾을 수 있다. 초상화 초본에는 왜 모눈이 있었을까? 그리고 백호도 초본과는 어떤 상관관계가 ...
월간민화 6 일 전 조회 3 댓글 0
계곡의 서늘한 그늘이 그리워지는 여름이다. 바위에 홀로 앉아 힘차게 떨어지는 절벽에서 바라보는 것, 얼마나 멋진 피서법인가? 무더위를 단숨에 날려버릴 수 있는 구경, 바로 폭포 구경이다. 절벽에서 떨어지는 물...
월간민화 6 일 전 조회 0 댓글 0
대관령 동쪽의 빼어난 여덟 경치. 우리는 이를 ‘관동팔경關東八景’이라고 부른다. 그 원류를 따지자면, 중국 소상팔경에 맞닿아 있다. 하지만 다른 점도 적지 않다. 우선 스케일이 다르다. 소상팔경도는...
월간민화 6 일 전 조회 0 댓글 0
부천대학교 평생교육원 우리의 멋 전통 민화반은 지난해에 처음 개설된 신규 민화강좌다. 유용희 강사의 지도 아래 총 7명의 수강생들이 매주 수요일마다 모여 즐겁게 민화를 그리며 민화가 가진 치유의 힘을 나누고...
월간민화 6 일 전 조회 0 댓글 0
bn
bn